best photo

사진 이야기 2008.02.20 23:0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사진 찍는게 뜸해져 예전 사진들을 들춰보길 자주한다. 

그중 좋아하는 사진들이 몇개 눈에 띄이는데..

사람들이 찍은 사진들을 보기 위해 야후의 flickr와 한국의 slrclub 에 자주 들리게 되었는데 

뭐 이렇다할 사진을 직접 올린적은 없다..

엊그제 발견한 네이버 포토 싸이트.. 가장 좋아하는 코알라 사진을 올렸다.  

호주에서 동생이랑 여행하면서 찍은 잠자는 코알라 사진..

올리고나서 그날의 베스트 포토로 뽑혔다..

넘 기분이 좋다.. ㅋㅋ

내 사진이 베스트 포토중 하나에 

뽑혀서도 좋지만, 많은 사람들이 함께 좋아해 줘서 기쁘다.

계속 사람들과 함께 즐거워하며 공감할 수 있는 사진을 찍을 수 있음 좋겠다.


'사진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Nikon D80 : P&I 기자재전 2008 (모델 사진)  (0) 2008.04.14
Hassel Blad 503 CX - Classic Camera  (0) 2008.04.07
best photo  (2) 2008.02.20
아프간 여자아이  (0) 2008.01.15
일은 편할수록..  (2) 2008.01.05
my new third eye  (1) 2007.12.26

posted by Sungyoup Han matrim

a100

사진 이야기 2007.12.17 23:42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처음 DSLR 을 접한건 2006년 9월이다.
아는 형을 통해 알게된 소니의 A100.
너무나도 소중한 완소카메라였고, 나에게 사진과 친해질 수 있도록 도와주었던 녀석이다.
지금은 가까운 분에게 양도해 드렸고, 가지고 있던 렌즈들도 모두 시집 보냈다.
강력한 손떨림 보정과 잡다하지만 없어서 요즘은 불편한 많은 기능들.
처음 카메라를 접하는 사람이라면 꼭 권해주고 싶은 카메라중 하나이다. 물론 사용하고 싶었던 렌즈가 나온다고 하고 나오지 않아서 기종을 바꾸었지만, 이후 렌즈군이 구성이 된다면 정말 예전의 미놀타의 야성을 다시 불러 사용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카메라이다. 소니의 첫 시도였으며 2006년 Camera of the year 로 잡지에 실리기도 했던 비록 아쉬운점도 많았으나(고감도시.. ㅡ,.ㅡ) 많은 공을 들여 출시되었음을 기계로 말해 줬던 a100 이다. 사용자 들로 하여금 절대 뿌리칠 수 없는 Carl Zeiss 렌즈의 유혹 그리고 깨끗하며 세련된 소니의 디자인. 정말 DSLR 시장의 중심으로 서서히 자리 잡을 것이다.

당시 36am을 함께 사용했었다.

가지고 있던 렌즈들:
Sony 17-80mm f3.5-5.6, 50mm f1.4, Minolta 50mm F1.7, 70-200 f4(고정),
그리고 가장 사랑했던 Sigma 28mm f1.8
사용자 삽입 이미지

<sony a100은 약 1년2개월간 미국/대만/싱가폴/호주/네델란드 그리고 한국에서 나와 함께 여행의 동반자였고  새로운 즐거움이였다.>

'사진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은 편할수록..  (2) 2008.01.05
my new third eye  (1) 2007.12.26
a100  (2) 2007.12.17
DSLR 시작하며 읽은 책  (1) 2007.12.11
A gray Wolf in the snow  (1) 2007.12.09
카메라~~~  (4) 2007.12.01

posted by Sungyoup Han matrim
  • BlogIcon Bloody Guy 2007.12.18 12:03 신고

    워... 아래 사진들의 추억이.. 참 멋진데요.. ^^ 역시. 기대를 안져버리는 멋진 사진들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