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만에 자전거 타다

Life 2015.02.07 11:00

​안녕하세요

항상 주말에 자전거 타고 놀다, 2014년 2월 중순에 시드니에 있으면서 자전거를 타지 않았습니다. 서울 온 김에 자전거 실컷 타다 가야지 라는 생각에 고이 모셔두던 자전거를 꺼내 타이어 공기 주입도 하고.. 아 그러고 보니 공기 주입기를 구입했네요. 물수건으로 슬쩍 여기 저기 닦아 줬는데.. 급 온도가 떨어짐에 1월은 그냥 보내게 되었습니다.

그러다 2월 접어 들면서 너무나 따뜻한 서울 날씨에, 미세먼지를 피해 타려고 했는데, 참지 못하고 미세먼지 경고가 있던 6일날 칭칭 싸고 한강을 달렸습니다.

거리는 22km 신사역에서 가산 디지털단지역 까지.. 넉넉잡고 1시간 20분 거리라고 네이버지도에 나오더군요. 음훠훠훠 지인과 점심 약속도 있겠다, 날씨 끝장으로 좋겠다.. 10시에 슬슬 준비하고 10시반경에 출발했습니다. 네이버 지도 거리 및 시간이랑 제가 운행하는 속도랑 거의 비슷했거든요. 그리고 주로 10km 정도는 35분 정도 걸렸던 기억이 나서, 이정도면 1시간 30분이면 충분한 시간이였습니다.

항상 분당 쪽에서 한강으로 나왔다가 부모님 댁인 한남 대교 전까지만 왔었는데, 한남대교에서 여의도 쪽으로 내려가는건 처음이라 너무 신나더군요. 항상 그랬듯이 30분 정도는 워밍업으로 천천히 달리다, 속도를 내기 시작했습니다.

아.. 넘 쒼났어요.. 자전거위에서 느껴지는 바람하며, 강에서 올라오는 향기며.. 분당이랑은 좀 달리 자동차 배기가스 냄새도 좀 많이 나긴 했지만, 그래도 좋았습니다. .. 풍경도 넘 좋았구요.. 날씨 짱!!

그러나.. 한시간 뒤.. 급격히 체력이 떨어지고, 엉덩이뼈에 통증이 밀려오기 시작했습니다. 미련하게 계속 타다 오랫동안 자전거를 못탄 경험이 있기에.. 잠시 내려 쉬었습니다. 예전처럼 15분정도 쉬면 다시 체력이 올라오겠지 하고, 15분 뒤 파워에이드로 충전한 뒤 올라탔는데.. 다시 5분 뒤 밀려오는 통증.. 아악~~~

12시 20분쯤.. 지인이 "어디냐.." 고.. 연락이 왔고.. 늦겠다.. 미안하다..한뒤 가장 가까운 대림역으로 우회하여 지하철을 탔네요. 체력은 바닥이 난 상태였고, 숨도 거칠고.. 특히 엉뎅이가 너무 아팠어요 ㅠㅠ

​끝내는 1시간 반 조금 더 걸려 겨우 대림역 도착.. 지하철 내려가며 끄지 않아서 가산역까지의 기록입니다. 15분 정도는 지하철에서의 시간이네요 ㅡ,.ㅡ;

평균속도 11.4km/h 와우.. 완전 저질 체력이 되어 버렸네요. 체력쌓기 다시 시작해야겠습니다.

호주에서 소고기만 넘 먹었나봐요.. 체력 저질되어 왔네요. 다시 돌아가서 1년 정도 더 있어야 하는데, 가서 체력강화에 신경을 많이 써야 할 듯 싶어요..

그래도 자전거 넘 재밌네요. 엉덩이 쑤시는거 나으면 2월에 한두번 정도는 또 탈수 있을 듯 싶네요. ^^ 엉덩이 부탁해~

저작자 표시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멈춰버린 블로깅  (0) 2016.06.29
http://www.yobine.com 으로 연결하세요  (0) 2016.04.24
1년만에 자전거 타다  (0) 2015.02.07
서울 나드리  (0) 2015.01.22
The Job Truth Feith Industry  (0) 2014.10.14
2014 갑오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0) 2014.02.02

posted by youp_han matri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