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작년 가을에 입양해 온, 홍콩야자 가 잘 자라다가, 제가 겨울에 분갈이를 해준뒤.. 병에 걸렸습니다. ㅠㅠ 뭘 잘못했는지..

시기가 잘못되었는지, 잘 모르겠네요.


(분갈이 당시 모습 : http://yobine.tistory.com/325)


여하튼 증상은.. 


잎전체에 거뭇거뭇한 반점이 생겼다가 누런색으로 변색이 된 후, 

초록색이던 줄기도 누런색으로 변색이 되어 가고 있었습니다.


인터넷을 찾아 보니, 원체 튼튼한 홍콩야자가 병에 걸리는 이유는 영양 부족 보다는 통풍이 잘 안되는 문제를 삼더군요.

바짝 바짝 말라버린 홍콩야자가 넘 불쌍해서 사진을 남기진 못하고, 죽은 줄 알고, 다른 모종을 가져다 심을까 생각해서 밑둥만 남기고 과감히 잘라버렸습니다. ㅠㅠ


그러다 잊고 내버려 뒀었는데.. 어느날 추위가 지나고, 봄의 시작 날, 문득 화분을 처다 보니, 죽은 줄 알았던 홍콩야자 남은 부분에서 새싹이 올라왔어요.


Apple | iPhone 4S | 1/20sec | F/2.4 | ISO-80


그 뒤론, 하나씩 하나씩 생기다 없어지다 반복을 하더군요. 그래서 그냥 내비뒀는데, 한쪽에서만 올라오다, 다른 줄기에서도 슬쩍 올라오는데, 넘 신이 났습니다.



긴 겨울엔 가만히 있다 올해 봄이 되면서 싹이 올라와서는, 여름 내내 씩씩하게 잘 자라줬습니다.



아래 사진은 여름 쯔음인데요, 팔손이와 같이 찍었는데, 팔손이도 잎사귀에 검은 반점 나는 병에 걸려 같이 모두 잘라버린 뒤 봄에 다시 자라 아래 사진처럼 튼튼히 넘 잘 자라서 같이 사진을 찍었습니다.


Apple | iPhone 4S | 1/120sec | F/2.4 | ISO-80


올해 2013 여름에 자랄 때 보니 먼저 나왔던 줄기에서는 더 이상 자라지 않더라구요.

안타깝게 생각하며, 여름 내내 열심히 물도 주고, 바람도 쐬게 해 주고, 하며 올해 여름이 끝나고 가을도 무르익은 지금 아래와 같이 많이 자랐습니다.


Apple | iPhone 4S | 1/15sec | F/2.4 | ISO-640


잎도 무성하게 잘 자라고 높이도 꽤 높아 졌습니다.

넘 기쁩니다. 올해 겨울엔 통풍도 잘 되는 곳에 놔두고, 내년엔 더 쑥쑥 잘 자랄 수 있도록 잘 볼보려고 합니다.


Apple | iPhone 4S | 1/20sec | F/2.4 | ISO-160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youp_han matrim


장인어르신 께서 집에 가지고 가면 가습기 효과가 뛰어난 화분을 하나 선물로 주셨습니다.

이름을 모르고 지냈었는데, 이번에 찾아보니 이름이 알로카시아였네요. :)


Apple | iPhone 4S | 1/15sec | F/2.4 | ISO-800


원래는 집안에 둬야 했는데, 화분이 조금 지저분하여, 와이프가 집안보다는 베란다에 놔두라고 해서, 그동안 쭈욱 베란다에서 컸습니다. 키도 크고, 잎사귀도 커지고.. 그냥 방안에서 쳐다보며 잘 크네.. 넘 이쁘다.. 분갈이 해서 집안에 두고 싶다.. 라는 생각을 많이 했었습니다.


그러면서 한달이 지났고, 집에 해피트리를 하나 데리고 오는데, 꽃집에서 맘에 드는 화분과 마사토, 배양토, 그리고 그물과 분갈이 하는법을 알려주시더라구요 :)


Apple | iPhone 4S | 1/15sec | F/2.4 | ISO-400


꽃집에서 알려준 분갈이 방법


1. 그물을 화분 아래 구멍에 올려놓고, 마사토 두주먹을 올려 놓습니다. (배수층 만들기)


2. 마사토 위에 배양토를 넣고 3CM 정도? 올립니다. (배양토 넣기)


Apple | iPhone 4S | 1/15sec | F/2.4 | ISO-500


3. 원래 화분에 있던 알로카시아를 옮겨야 하는데, 이때 저희는 화분만 갈아야 했기 때문에 이전 화분에 있던 흙을 고스란히 가지고 왔습니다. (알로카시아를 잡고 화분을 삽으로 퉁퉁 치니 쑥 화분 속 흙들과 함께 빠지더군요.


4. 2번의 배양토를 2-3CM 넣었는데, 알로카시아와 함께 온 흙들을 올려 놓으니 좀 낮은 듯 하여, 다시 배양토를 알맞게 더 넣어줬습니다.


5. 주변 빈공간을 배양토로 메꾸는 작업을 합니다. 이때 손가락으로 꾹꾹 눌러 줍니다. 

(원래는 물과 공기가 잘 통하고 새뿌리가 나오는데 무리가 가지 않도록 꾹꾹 누르지 말라고 하는데요, 알로카시아는 뿌리가 동그랗다고 하더군요. 커지지도 않구요.. 그래서 균형이 흐트러지지 않게 꼬옥 눌러줘야 한다고 했습니다.)


6. 마지막으로 위에 마사토를 올려 육안상으로도 안정감을 주고, 물줄때 흙이 튀지 않게 합니다. 



ㅎㅎ 분갈이를 한뒤 거실로 들어온 알로카시아 입니다.

새순 두 줄기가 수욱 올라와 있는 상태에서 분갈이를 했었어요. 너무 이쁩니다.



분갈이 후 이틀이 지난 사진입니다. 잎사귀도 조금 더 건강해진 듯한 진한 초록색을 띄고 있고, 일단 알로카시아 화분 갈이는 성공적으로 완료한듯 싶네요 ㅎㅎ


여기서 잠깐.. 알로카시아 키우는 법 잠시 살펴볼까요?





이제 구근이 두꺼워지고, 잎도 더 커지기면 좋겠다 라는 생각도 있지만, 튼튼하게 우리 부부랑 잘 지냈으면 좋겠다 라는 생각이 더 크네요. 알로카시아 넘 이뻐요.. 가습 효과도 짱인듯.. 물이 뚝뚝 떨어집니다. ㅎㅎ


update ---June/5

분갈이 이후 꽃이 폈어요.. 알로카시아 꽃이 핀다고 인터넷에서 읽은것 같은뎀.. 설마 꽃이 올라올까 했지요. 읽고 본대로 화려한 꽃은 아니지만, 수줍은 듯한 모습이 너무나 이쁜에요 :)





update ---June/6

아래의 사진이 가장 활짝 폈을 때 모습인듯 싶어요.. 꽃가루도 나오네요 :) 


Apple | iPhone 4S | F/2.4 | ISO-64 Apple | iPhone 4S | F/2.4 | ISO-64



NIKON CORPORATION | NIKON D300 | 1/160sec | F/2.8 | ISO-200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youp_han matri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