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는 세번째 스마트 폰이였네요. 구글의 레퍼런스 전화기인 제작한 넥서스 5x . 지난 1년 반 정도 넥서스 5x 덕분에 편안한 안드로이드 라이프를 즐겼습니다. 그 누구보다도 6.0 대 마시멜로 버전과 7.0 대 누겟 버전을 사용 할 수 있었고, 스마트폰을 아이폰으로 시작했던 저에게 안드로이드 플랫폼을 경험할 수 있도록 도와 주었던 전화기 입니다.

아쉽게도 기판결점이 있어 엊그제 무한부팅으로 들어가 버리더니 다시 꺠어나지 않더군요. LG 전자 고객지원센터에서 메인보드에 문제가 있어서 1년내 구입한 기기만 무상 수리가 되고, 유상으로 수리 하려면 20만원정도가 들어간다고 하더군요. 당시 구입할 때 32기가 버전이어서 거의 50만원 주고 구입했지만, 해외 버전이라, 평택으로 보내야 하는 수고가 더 든다고 하네요.

그리하여..

넥서스 5x 는 다시 켜보지도 못하고, 다행히 모든 데이터 들은 구글 클라우드 어딘가에 저장이 되어 있는데.. 꺼내오지 못하는 상태가 되어 버렸네요. 

전화기는 필요해서 다시 구입을 어떤 전화기로 할까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3시간정도? ㅋㅋ 오래 할 수는 없으니까요..)

아이폰은 가장 마지막 후보 였는데요, 이유는 원래 사용해 봤던 기기이여서였습니다. 삼성 s8 도 나오기 전이였고, s7 은 뭐.. 워낙 구경을 많이 해봤고, 현재 삼성 태블릿을 사용 중이라서 크게 궁금한 기기는 아니였습니다. LG 도 넥서스 5x 가 LG 기기였기 때문에, 레퍼런스 버전에서 기기 성능 향상 외엔 크게 다를 바 없다 생각 하여 소니 모델들을 기웃거리기 시작했지요. 안타깝게도.. 국내에 들어오는 소니 전화기 중 Z 시리즈는 없어서.. ㅠㅠ 그동안 동네에 와이프 전화기만 3번 바꾼 매장이 있어서 그곳에 가서 일단 오프라인으로 구할 수 있는 전화기를 구입하기로 하고 집을 나섰습니다.

매장 가서 보니, 삼성 LG 외엔 아이폰이 제일 좋더군요. 아이폰 6s 와 7 간의 고민을 잠깐 할까 했었는데, 매장에 물건이 없다고 하여 그냥 7 으로 결정했습니다. iPhone 7 plus 같은 경우엔 기기 가격이 너무 비싸고 크기고 부담스러워서 iPhone 7 으로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이런 이유로, 다시 iOS 플랫폼으로 돌아오게 되었고 아이폰을 켜서 계정 id 와 암호를 넣으니 마지막 백업한 내용들이 잔뜩 들어오더군요. 불필요 한듯 싶어서 일단 이전 백업들은 모두 지워버리고, 새로운 아이폰으로 재 탄생 시킨 후, 일단 사용중입니다.

iPhone 7 의 사용기는 아니여서, 기기관련 혹은 사용 후기 등은 생략합니다. 앗.. 근데 하나 이야기 하자면, iPhone 7 을 들고 나오면서 유선 헤드폰을 연결하려고 하니, 연결단자가 없더군요. 어쩌라는 건지.. ㅋㅋ

이상 iPhone 7 구입기 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youp_han matrim

봄 준비 자전거 용품

Life 2017.03.12 21:12

봄이 지나고 있네요.

자전거 용품을 2가지 구입했습니다. 이번 봄부터 쭈욱 자전거를 탈 예정이라 지금 자전거에서 맘에 안드는 안장과, 급구 했던 헬멧을 새로 구입했습니다.

LGE | Nexus 5X | 1/52sec | F/2.0 | ISO-498

LGE | Nexus 5X | 1/58sec | F/2.0 | ISO-483

안장은 Selle SMP 제품으로 구입했습니다. 지금 있는 안장은 일자 안장으로, 남성을 위한 안장이 아니여서, 1시간 정도 타고 나면 아래가 얼얼해 지더군요. 그러면서 1년 넘게 타긴 했지만, 오래 탈 수가 없어서 올해엔 안장을 바꾸기로 헀습니다.

LGE | Nexus 5X | 1/50sec | F/2.0 | ISO-493

헬멧은..

이번에 구입한 이유가 재미난데요.. 지난 겨울에 스노우보드 타면서 헬멧의 중요성을 느꼈습니다. 원체 스노우보드엔 초짜라 손목, 무릎, 엉덩이 보호대 정도만 가지고 있었는데, 초짜 마음에 겁이 없어지며 속도를 내기 시작했네요. 딱 한번 겨울에 보드 타러 갔다가 세번째 내려오다 속도를 올렸는데, 방향을 바꾸며 등을 지고 내려오기 시작했습니다. 다시 턴을 하는 순간, 속도 조절 실패로 어물쩡 돌다, 엣지가 걸려 순식간에 대자로 뻗었습니다. 밤에 타서 보더들은 없었고, 다행이 눈이 많이 내려, 푹신한 눈위에 넘어졌다고 하지만, 안경, 전화기, 등등 다 튀어 나와 흩어지고, 눈위에 가만히 누워 다짐했습니다. 꼭 헬멧 쓰고 스노우보드 타야겠다고..

LGE | Nexus 5X | 1/45sec | F/2.0 | ISO-555

그리고, 자전거 타는 시즌이 왔을 떄, 그동안 사용했던 헬멧을 다시 점검해봤는데요... 음.. 자전거 구입시 급하게? 생각없이 구입했던 헬멧이라, 이쁜 녀석으로 구입해서, 기능성은 아주 많이 떨어지는 헬멧이였습니다. 그래서 이번에 다시 자전거용 헬멧을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너무나 가볍고, 시원하게 구멍이 나 있어서, 열 조절도 잘 될듯 싶네요. 다이얼로 머리 둘레를 조절하게 만들어져 있어서 편하구요.

LGE | Nexus 5X | 1/44sec | F/2.0 | ISO-580

두살 된 딸아이도 구경하러 들어왔었는데, 머리에 씌워 보니 어울리네요.

LGE | Nexus 5X | 1/40sec | F/2.0 | ISO-565

----

구입 후 실제 착용을 두번 정도 해봤습니다. 프로젝트가 정신없이 진행되어 자전거 탈 정신이 없더군요. 여하튼, 헬멧 착용 시 처음엔 두건을 사용하지 않고, 타봤는데요, 바람이 너무나 시원하게 들어와 두번째 탈 때는 두건을 쓰고 타야 했습니다. 착용감도 좋고, 전 처럼 자전거를 장시간 타면 헬멧이 무겁다 느껴지지도 않더군요. 너무 좋았습니다. 추천합니다. Phantom 헬멧!!! 

저작자 표시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 준비 자전거 용품  (0) 2017.03.12
멈춰버린 블로깅  (0) 2016.06.29
http://www.yobine.com 으로 연결하세요  (0) 2016.04.24
1년만에 자전거 타다  (0) 2015.02.07
서울 나드리  (0) 2015.01.22
The Job Truth Feith Industry  (0) 2014.10.14

posted by youp_han matrim



티스토리 툴바